삼성냉장고

삼성전자, ‘온도’에 승부 건 냉장고·에어컨으로 소비자 공략,무풍에어컨 Q9500 [푸드투데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드투데이 작성일16-01-25 00:00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http://foodtoday.or.kr/news/article.html?no=135802

삼성전자가 ‘온도’에 목숨을 걸었다.

삼성전자는 25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2016년형 에어컨·냉장고 미디어데이'를 열고 '무풍에어컨 Q9500'과 '셰프컬렉션' 냉장고 등을 선보였다.

이날 선보인 '무풍에어컨 Q9500'은 일명 '포물선 회오리 바람'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온도까지 빠르게 도달한 후 전면의 '메탈쿨링 패널'에 적용된 '마이크로 홀'을 통한 '무풍냉방'으로 온도를 균일하게 유지한다.

바람이 나오는 각도를 약 3도 기울어지도록 디자인한 '포물선 회오리 바람'과 바람이 부드럽게 나갈 수 있도록 공기저항을 줄인 '미라클 바람문'으로 더 빠른 냉방이 가능해졌다.

'미라클 바람문'은 세 개의 모드를 갖춰 바람문이 모두 닫히는 '무풍냉방' 모드에서는 최대 85%까지 전기 사용량을 절약할 수 있고, 실외기 팬과 디지털 인버터 압축기의 효율을 높인 초절전 냉방으로 전기세 부담을 던다.

또 가을·겨울에도 사용할 수 있는 '무풍청정', 바람 없이 쾌적한 습도를 지켜주는 '무풍제습', 무풍·냉방·제습·공기청정 등 운전모드로 자동 전환되는 '스마트 쾌적', 스마트폰으로 조작할 수 있는 '스마트홈' 등의 기능을 적용했다.

'무풍에어컨 Q9500'은 냉방면적 52.8㎡, 58.5㎡, 81.8㎡ 등 세 가지 용량의 총 7가지 모델이 출시되며, 출고가는 벽걸이 에어컨 1대가 포함된 홈멀티 세트 기준 299만~579만원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정온냉동'으로 최상의 신선함을 제공하는 2016년형 '셰프컬렉션' 냉장고도 공개했다.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약 ±1.5도의 편차로 장기간 보관 식품을 변질시키는 일반냉장고와 달리 냉동실의 온도 편차를 ±0.5도로 최소화하는 온도제어 시스템이 특징이다.

냉장실 벽면에서 온도 편차를 최소화해주는 '메탈쿨링 커버', 식재료를 담는 '메탈쿨링 선반', 육·어류 보관 '메탈쿨링 셰프 팬트리', 기존보다 약 50% 빨리 얼리는 '메탈쿨링 급속 냉동', 냉기가 새지 않게 하는 '메탈쿨링 도어' 등 기존 '메탈쿨링'을 5단계로 늘렸다.

대표 모델인 '셰프컬렉션 푸드쇼케이스'는 냉장실 우측 도어를 이중으로 적용해 자주 꺼내는 식품을 넣는 바깥 쪽 쇼케이스와 오래 보관하는 식재료를 넣는 안쪽 인케이스로 공간을 나눠 실용적으로 수납할 수 있도록 했다.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843ℓ~974ℓ 용량 총 6종이 639만~749만원에 판매되며, 삼성전자는 CES(세계 가전 전시회) 2016에서 공개된 사물인터넷(IoT)를 접목한 '셰프컬렉션' 냉장고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서병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은 "'무풍에어컨 Q9500'과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특히 100여년간의 에어컨 상식을 파괴한 '무풍에어컨 Q9500'은 바람 없이 쾌적함을 구현하는 새로운 차원의 제품으로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네이버 나눔글꼴과 함께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anniearthill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